광고

180석으로 당신께서 못 다하신 노무현 시대를 일굴 수 있으리라 믿었습니다.

‘노무현 시대’를 만드는 것은 우리 모두의 몫일 것입니다.

가 -가 +

경기도민신문
기사입력 2021-05-26 [10:16]

  © 경기도민신문

노무현 대통령은 안계시지만

우리는 노무현 없는 노무현 시대를 만들 수 있을 거라 생각했습니다.

 

180석으로 당신께서 못 다하신 노무현 시대를 일굴 수 있으리라 믿었습니다.

 

1년이 지난 오늘 우리는 부끄럽지 않게 당신을 추억할 수 있을까요.

 

노무현 시대를 만드는 것은 우리 모두의 몫일 것입니다.

 

1년 뒤 오늘엔 조금은 당당하게 마음의 짐을 벗고 그분을 만나러 갈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.

 

당신이 아직도 여전히, 아니 점점더 너무도 그립습니다.

 

▲ 박연숙 상임위원     ©경기도민신문

경기도민신문의 다른기사보기
광고
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
광고

최신기사

광고
URL 복사
x

PC버전 맨위로 갱신

Copyright ⓒ 경기도민신문 #http://www.gdomin.kr. All rights reserved.